본문 바로가기

봄날

(6)
[Canon 5D] 봄의 산책 봄이라서 좋다. 날씨 좋은 봄날이라면 무슨 아쉬움이 있을까? 단지 봄을 잡아두고 싶은 마음뿐. 봄이라서 좋다.
[Canon 5D] 봄날 사실 주말에 비가 온다는 예보를 보고 미리 연차를 계획했는데 수요일에 낼까 하다가 병원도 가야하고 해서 금요일 날 내고 금요일 오후부터 흐려진다는 예보를 보고 아침에 출근하듯 바삐 움직였다. 다행히 조금 흐려지기 시작했지만 아직은 햇살이 있어서 여유있게 사진 산책을 즐길 수 있었다. 세번째 장소를 갈때즈음 오후 3시가 되면서 완전 흐린 날씨였지만 캠퍼스의 봄날은 학생들의 벚꽃 사진 찍기로 가득차 있는 풍경, 그것이 참 부러워 보이는 시간이었다. 청춘, 날씨와는 상관없이 그 시간을 즐길 수 있다는 것, 코로나19로 잃어버린 일상과 얼굴의 시대이지만 그래도 봄은 오고 간다.
[X100] 비 오는 봄날 비도 비지만 비가 좀 많이, 하루 종일 내린다. 그렇게 벚꽃이 피자마자 진다. 너무 아쉬워 폭우 속에서도 사진을 찍는다.
[Canon 5D] 봄날 숲 산책 어제(토요일) 비가 폭우 비슷하게 하루종일 많이 와서 아, 벚꽃이 피자마자 지겠구나 아쉬워하며 일요일 아침에 하늘을 보니 잔뜩 흐린 하늘. 일기예보를 보니 12~15시까지 해가 뜬다고 해서 대기타고 있다가 진짜로 해가 떠서 후다닥 가까운 숲이 있는 공원으로 향했다. 한 2시간 맑은 날씨 아래 다 떨어지고 그나마 조금 남은 벚꽃이었지만 그래도 이뻤다. 봄날이 1년 내내 이어지면 얼마나 좋을까? 어쨌든 벚꽃은 엔딩이다.
[Canon 5D] 흐린 날 봄산책 5월 5일 어린이날 휴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원래라면 수많은 인파로 붐빌 여기저기의 풍경이 이제는 그런 일상이 그리워질만큼 코로나 19는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하늘은 아침부터 매우 흐렸고 조금씩 조금씩 비가 내리다 말다를 반복했다. 오후에 비가 온다는 기상청 뉴스를 보고, 그래 비 내리는 봄의 끝자락의 모습을 담아보자라며 우산 챙겨들고 나갔지만 비는 안오고 뿌옇게 흐린 그런 날이었다. 그렇게 혼자서 산책하듯 이리저리 사진도 찍고 마무리 짓고 가야겠구나 했는데 하늘이 맑아지기 시작했다. 이 사진들은 그 전까지 흐린 날씨에 찍은 사진들이다. 흐린 날씨였지만 나름의 운치가 있어서 좋았다.
[Canon 5D] 봄날 2020년의 봄날은 코로나19로 인해 전염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의 나날이었다. 근데 그것때문에 사진 찍기 힘들겠구나 생각을 잠깐 했었는데 사실, 그것과 상관없이 난 늘 집 근처에서 사진을 찍고 있었다는 걸 알았다. 아무런 제약은 없었고 마스크와 사람이 모이는 곳과 시간대를 피하면 언제나 그랬듯 조용히 혼자 짧지만 환상적인 봄날을 누릴 수 있었다. 난 늘 동네사진가, 일상사진가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