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29

[X100] 눈 오는 밤

요즘 허리가 아파서 가방을 들고 다니지 않는다. 카메라를 안 들고 다닌다는 건데 오후부터 내린 눈이 밤까지 5cm 넘게 쌓일 줄은 몰랐는데, 퇴근하고 나니 어찌나 이쁘던지, 회사 수도 계량기가 두대나 터져서 한 끼도 못 먹고 쓰러지기 일보직전의 몸으로 퇴근했음에도 카메라만 챙겨 들고 바로 평촌 중앙공원에서 눈 사진을 찍었다. 정말 오랜만에 맛보는 흰 눈의 눈부심이었다. 마스크에 안경에 모자까지 쓰니 앞이 하나도 안보인다. 이 놈의 입김 ㅠㅠ 그래도 이럴 때 X100은 최고의 카메라다. 대신 1시간 조금 덜 되게 찍다가 다리가 후들거리고 진짜로 이러다 쓰러지겠다 싶어 식당으로 향해서 얼큰한 밥을 사 먹으니 이제 살 것 같았다. 사진이 맘에 든다. 조만간 휴가 하루 써야겠다. 회사일로, 집안일로, 내 몸 상..

2021 2021.01.12

[Canon 5D] 마지막 가을산책, 호계 자유공원

사실 모든 게 정상이었더라면 이렇게까지 허무하게 가을을 보내지 않았을 것이다. 오전 혼출을 즐기는 나로서는 올해 가을은 대부분 마음 달램을 위한 오후 산책였다. 10년 동안 다니던 회사가 망하고 고용승계로 다른 회사로 넘어가면서 업무상 모든 게 바뀌면서 끊임없이 둘러싸는 업무상 스트레스가 극에 달한 올 한 해였다. 그렇게 나는 봄, 여름, 가을, 그리고 겨울을 맞이했다. 평소 같았다면, 주말이면 하루에 2차례씩(오전 혼출, 오후 출사) 사진을 찍었겠지만, 마음이 몸을 억누르는 상태까지 오다 보니 오후에 간신히 움직이고 있는 실정이다. 그렇게 오늘도 매뉴얼처럼 마음을 달래기 위해 50.4 하나만 들고 가까운 동네 산책길을 걷는다. 다른 때라면 꼭 방문했을 곳인데 겨울을 앞둔 이제 처음 방문해본다. 솔직히 ..

2020 2020.11.29

[PEN-F] 겨울 에세이

겨울은 춥다. 하지만 사실, 강추위가 아닌 이상 이 겨울은 돌아다닐만 하다. 왜 사진기를 들고 야외로 나가냐하면 겨울만큼 하늘이 맑은 계절은 또 없다. 추울수록 맑다. 어떨때보면 겨울햇살이 그렇게 따스하게 느껴지는 순간도 또 없다. 추운 그늘을 벗어나 강한 햇살속으로 들어서면 몸이 순간 느낄만큼 따스하다. 그때의 맑은 겨울 하늘은 그 어느 때보다 예쁘다. 그래서 이런 맑은 겨울날엔 카메라를 들고 돌아다닐만 하다. 사실 겨울은 다른 어느 계절보다 맑은날이 더 많다. 나의 겨울 사진 에세이는 겨울 햇살만큼 따스해진다.

2018 2018.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