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이야기

2019 인스타그램 Best Nine

320x100

엊그제 2018 Best Nine을 해본거 같은데

순식간에 2019년 Best Nine을 하게 된다.

시간 참 어떻게 흘러가는건지 야속할만큼 빨리 흘러간다.

 

내년에는 좀 더 인간적인 향기가 느껴지는 사진을 많이 찍어보고 싶다만

사진이란게 늘 찍던 것들에 익숙해져 버려서 잘 될지는 모르겠다.

 

사진이란게 17년 전 처음 카메라를 들었을 때의 느낌을 계속 기억하게 하는 것 같다.

그 때는 뭐가 그렇게 신이나고 즐겁고 했는지

사진이나 카메라에 대해선 아무것도 모르면서

카메라 한대만 들고 다니면 세상이 다 신기하고 재미있고 놀랍고

모든게 사진이었던 그 처음의 느낌들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그런 사진이란게 

지금은 가끔은 남들한테 잘 찍어 보인듯 과시하고 싶기도 하고

욕심부려 찍을때도 생기고

내 맘과는 다른 사진도 찍게 되는 상황도 만들어지며

사진 말고 사람과도 잘 지내야하는

그런 복잡한 현실을 지내고 있는 것 같다.

 

나는 어쩌면 사진기와 찍어 온 사진들로 지나 온 시간을 회상하며

좀 더 좋은 미래를 담을 꿈을 꾸며 지내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이제 연말의 12월이다.

눈도 올테고 추위도 더 거세질테고 비록 사진찍는 수는 점점 줄어들겠지만

나는 단 한 장의 사진도 소비성을 찍지 않을거라는 원칙은 절대 놓치 않을 것이다.

모든게 사진이고 모든게 기억이며 모든게 추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