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1

[필름사진][X100] 더 이상 갈 수 없는 곳 - 철산주공8단지


가을에 가 보지 못한게 너무나 아쉬워

늦가을, 어쩌면 초겨울에라도 가 봤지만

이제 건설사 안전요원들이 통제를 하기 시작했다.

그게 벌써 2달 전인가?

이제 기억 속, 사진 속에서만 존재하는 철산주공8단지.

사진 좋아하는 사람들의 집결지?와도 같았던

봄 날의 그곳이 벌써 그리워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