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1

(261)
C O L O R 빛이 만들어내는 최고의 선물 C O L O R
S O M E D A Y 바람 불어 바람 소리, 음악과 함께 춤을 춘다. 시간에 발걸음을 얹어 오후를 걷다.
조용한 아침 평일 이른 아침의 조용한 느낌이 참 좋다.
My heart will wait... 익숙한 장소에 익숙하지 못한 마음으로 다가가야하는 마음. 슬픔도 쓸쓸함도 잊혀져야할 계절. 가을은 유난히도 서글프다. 11월이 들어찬 냉한 가슴에 기다림은 무의미할텐데 그래도 마음은 기다리라 말한다.
마지막같은 가을산책 마지막이라고 가슴이 요동치기에 발걸음마저 심난한 가을 산책. 비 온 후 짙게 흐린 가을날이라 마음은 더욱 심난해진다.
단풍, 단풍, 단풍 마음의 눈이 내 가슴도 울긋불긋 물들게 한다.
가을 커피샵 앞에서 가을 커피샵 앞에서 뽀얗게 물든 감성을 기다리네...
아, 가을! 감성이 붉게 물들어 자연스레 시를 읊게 만드는 아, 가을!
Morning And Autumn
흐린 날, 맑은 날 흐린 날의 단풍은, 내려 앉으려 하고, 맑은 날의 단풍은, 훨~훨~ 바람이 되려 한다.
가을 숲 속 눈빛이 맑아지는 곳. 맑은 날, 가을 숲 속. 쓸쓸함이 뭐 별거냐. 세상은 여전히 맑고 아름다운걸! -국립현충원-
손짓 가을이 내미는 손짓속엔 쓸쓸한 내려놓음이 함께한다. 가진것없이 허탈한 가을, 그 허무한 아름다움.
단풍 모든것이 그대로인듯한데 계절은 끊임없이 바뀌어간다. 나만 그대로인건가? 아님 내 안으로부터 취해있는걸까?
은행나무 청아한 가을하늘을 수놓는 작은 손짓들. 은행나무!
Gloomy day 우울한 날엔 내 마음속 눈물을 닦아주려나... Gloomy day.
청단풍 가을과 어울리지않을 녹음이 짙은 청단풍. 중요한 것은 그 혼자만의 존재가 아니라 주변과 어울리는 공감대가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