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텅빈 자리에서

파즈 pic 2008. 11. 27. 07:33

 

올 겨울에도

 

빛 좋은 통유리 창가가 그리워질까?

 

아니면,

 

여전히

 

그 한 자리 남겨져 있음에

 

변함없이 외로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