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롤 이야기(필름사진)

[Kodak Proimage100] 한 롤 이야기

파즈 PSS 2020. 7. 9. 10:31

오랜만에 필름을 꺼내 들었다.

날은 좋지만 너무 더워 오후 4시쯤 움직인다.

단렌즈 4개를 다 챙겨서 나간다.

 

 

 

 

***

첫 컷이다.

아래가 포인트인데 타버려서 아쉽다.

 

 

 

 

 

***

몽글몽글

오후 호수가의 햇살이 좋다.

 

 

 

 

 

 

***

장마철이라 파란 하늘에 구름보기가 힘든데

뿌옇긴 해도 그래도 하늘도 이뻤다.

 

 

 

 

 

 

***

잠시 넋을 잃고 반짝반짝 풍경에 빠져든다.

 

 

 

 

 

 

***

언제 어디서나 녹색 잎은 꼭 찍어줘야한다. ㅎ

 

 

 

 

 

 

***

나뭇잎 사이로 반짝거리는 늦은 오후 햇살이 참 좋구나.

 

 

 

 

 

 

***

가장 맘에 드는 한 컷이다.

 

 

 

 

 

 

***

해가 산 넘어로 지기 전까지 호수가를 멤돈다.

 

 

 

 

 

 

***

슬슬 해가 넘어가려 한다.

이 때의 황금빛 반짝거림이 좋다.

 

 

 

 

 

 

***

해가 넘어가고

엷게 물드는 호수가의 풍경색이 참 맘에 든다.

차분해진다.

 

 

 

 

 

 

***

필름을 맡기기 위해 남은 두 컷을 회사 옥상에서 날려본다.

 

 

 

 

***

오랜만에 필름컷들이다.

필름가격도 문제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사진 찍을 일이 그리 많지는 않다.

사람들을 피해다니며 찍어야 한다랄까?

왜 '피해다닌다'라는 표현을 쓰냐면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생활방역엔 무심하다.

코로나19가 초동대처를 잘해서인지는 몰라도

덥다는 건 핑계고

마스크 쓰고 있는 모습들을 보면 한숨밖에 나오질 않는다.

턱마스크, 입만 가리고 코는 내민 마스크, 쓴건지 걸친건지 입과 코가 붕 떠서 쓰나마나인 마스크.

차라리 쓰지 말고 나오질 말길.

나올꺼면 꼭꼭 싸메듯 마스크 쓰고 다니길.

마스크 잘 쓴 사람이 마스크 안쓴 사람에게 코로나19에 감염될 확률이 75%가 넘는다고 한다.

꼭 그런 사람들이 사진 찍어달라고 휴대폰을 내민다 ㅠㅠ.

마스크는 보호수단이 될 수 없다. 남을 위해 써야하는 것이다.

이래서 사람들을 '피해다닐수밖에' 없다.

안타까운 2020년의 후반기가 시작됐다.

코로나19 끝나기 전에 새로운 전염병이 돌 것 같은 암울한 생각이 든다.

사진 생활, 계속 잘 할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