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롤 이야기(필름사진)

한 롤 이야기 [Kodak Portra160][Kodak Proimage100]

파즈 PSS 2020. 4. 9. 16:20

벚꽃으로 아름다움 그 자체인데

알고보니 동네 이곳 저곳 벚나무들이 다 가지치기 된 곳이 많았다.

봄 지나고 하면 안되는건가보다. 

 

 

 

 

 

 

***

원래는 오전 2시간 정도만 동네에서 사진 찍고 헤어지기로 한 약속이었는데

자꾸 자꾸 동네 이곳 저곳 가보고 싶은데가 떠오른다며 찍다보니

해질때까지 찍었다.

동네에 이렇게나 좋은 곳들이 많다는게 행복할 뿐이었다.

이 곳에서 드라이브 쓰루로 커피를 사서 잠시 봄을 쉼을 느꼈다.

 

 

 

 

 

 

***

그리고 나서

내가 안양에 올라와 처음 살았던 곳의 벚꽃길을 찾았다.

역시나

분홍빛 벚나무가 빛을 발했다.

다시 이곳으로 와서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또 다시 하게 한 날이었다.

 

 

 

 

 

 

***

잠깐만 찍자는게 오후가 넘어가고

배도 고프고 커피도 땡겨서

밥을 해결하고 커피도 해결한 후

마지막 벚꽃이 이쁘다는 곳을 찾아갔지만

문이 잠겨서 들어가질 못했다.

정말 밖에서만 봐도 최고의 벚꽃정원으로 보였으나

왠일인지 주말에는 안여는 것인지

코로나19고 잠정 폐쇄인건지는 몰라도

이렇게 안타깝기는 처음이었다.

그래서

뒷산으로 올라가면 볼 수 있을까 싶어 예상에도 없던 뒷산 등산이 시작되었다.

 

 

 

 

 

 

***

그러나 뜻밖의 예쁜 오후 4시의 광경을 보았다.

새잎이 반짝이며 영롱하게 펼쳐진 산자락에서 넋을 잃고 말았다.

딱 이시기 이시간에만 볼 수 있는 기회를 우연찮게 맛보았다고나할까.

벚꽃은 둘 째 치고 여기에서 한참을 머물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