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4633)
[X100] 비 오는 주말, 사진산책 일단은 주말임에도 새벽 5시 반에 한 번, 6시에 한 번 깼다가, 그리고 주말이니깐 계속 잔다. 날씨가 좋으면 9시에 깨서 밥 먹고 씻고 사진기를 들고나가면 11시쯤 되는데 오늘은 아침을 챙겨먹고 허리가 아파서 고생 중이라 물리치료를 받으러 정형외과 문 열자마자 갔다 오니 10시더라. 9시에 가면 이미 10명이상 밀려 있을만큼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래서 8시 45분에 가니 오예~2번째였다. 암튼, 날은 금방이라도 비가 올듯하고 이런 날씨가 제일 싫다. 비가 오면 오것이지 그저 막 흐리기만 한 날씨. 제일 싫어하는 날이다. 그래서 오늘은 허리도 아프니 그냥 쉬자~하다가 잠들었는데 오후 2시 반에 깼다. 헐. 눈뜨자마자 날씨상황을 보니 부슬비가 오다말다를 계속하고 있어서 아, 비바람은 안불겠구나하고 부랴부..
[X100] 비 오는 주말, 동네 사진 산책.
[X100] 비 오는 주말, 동네 사진 산책. 장미사진 Part2
[X100] 비 오는 주말, 동네 사진 산책. 장미사진 Part1
[PEN-F] 목적 아침마다 특정 캔커피를 마신다. 그 캔을 내 책상 한 곳에 모아둔다. 어느 날 대표가 사무실에 왔다가 일하는 사이 나도 모르게 모아놓은 캔을 말도 없이 자기가 씻어서 분리수거해버렸다. 그래서 내가 이러이러한 일이 있었다고 사무실 이사에게 말했다. 그리고 모으고 있는거라고. 암튼 그랬다. 목적. 왜 모으냐고. 사적인 이유라고 했다. 근데 대표는 나를 분리수거도 안하고 쓰레기도 안치우는 사람으로 판단했다. 세상이 이렇다. 별의 별 사람이 다 있다. 다 인정하려하면 정신파괴될지도 모른다. 그냥 그러려니하고 넘어간다.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사람에겐 긍정과 부정이 늘 함께 존재한다. 긍정만 있는 사람은 없고 부정만 있는 사람도 없다. 근데 사회는 긍정과 부정, 이분법만 존재한다. 직장인이 힘든 이유는 바로 이..
[Canon 5D] 엔트로피 나의 엔트로피는 나를 너무 앞서가버리고 있다. 늦춰야한다. 그래서 나의 엔트로피를 낮춰야한다.
[Canon 5D] 고향생각 내 고향은 시골 촌구석이다. 그렇다고 차도 안다니고 물 길러다 먹고 그런데 아니다. 도시가스 다 들어오고 도로도 다 나있고 농사만 지을 뿐이다. 꽤 넓다. 걸어서 다닐만한 작은 동네가 아니다. 차로 20~30분은 돌아다녀야 하는 큰 시골 동네다. 고향에 친구들이 여전히 많다. 고향 내려갈 때 마다 만나곤 했는데 코로나 시국 이후로 전화로만 안부를 전한다. 이것들이 애인도 아닌데 한 번 통화하면 한시간이다. ㅋㅋㅋ 거슬리는게 하나도 없다. 하긴 유치원때부터 함께 자란 놈들이라서 도시 새로운 사람들과는 차원이 다르지. 차로 가면 30~40분이면 바다다. 외지인들이 관광차 오는 그런 바다가 아니라 그냥 동네 지나다 보면 보이는 그런 바다. 어릴 적 자전거 타고 바다 놀러 다니곤 했는데 그 때가 그립니다. 그렇..
[IphoneX] 버스 텅 빈 버스가 좋다. 종착역 즈음에 가면 사람들이 없기 때문이다. 사람 붐비지 않는 곳을 찾아서 요즘은 버스를 자주 애용한다. 이 시국 이전엔 절대 버스를 타지 않았다.